본문 바로가기

손글씨

왜또 외롭고 지랄!

 

왜 또, 외롭고 지랄이야!

외로움엔 약도 없다.

 


 

지긋지긋한 비 날씨,

연이은 태풍 소식,

자꾸만 가라앉는 기분..

 

왜 또

외롭고 지랄이래?

 

외로움은 관절염과 같다.

비만 오면 아프지..

느무럴.

 

날씨 탓? 

가을 타남? 센티모드?

아니면 갱녕기일지도..ㅠㅠ

 

'손글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너무 오랫만이지?  (0) 2019.10.04
왜또 외롭고 지랄!  (0) 2019.10.01
Caddo, 친구  (0) 2019.10.01
빛나  (0) 2019.10.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