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손글씨

어느새 가을

 

선선한 바람에 

잠이 깨는 이른 아침

 

 

 


 

어느새 가을

낙엽 냄새가 나기 시작할 즈음
어김없이 찾아오는 계절 손님,


한 여름 메말랐던 마음 한켠에 
소리없이 스며들더니
흠뻑 적셔놓고 간다.

불쑥 
연락없이 찾아와도
반가운 손님


가을이다.

 

 

 

그래, 어느새

가을이다.

 

/2020.9월 가을 문턱 새벽

하누라비 씀

 

'손글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어느새 가을  (0) 2020.09.15
치매예방법  (0) 2019.10.18
어떻게든, 한번만 더..  (0) 2019.10.17
풍선,그리고 거짓말..  (0) 2019.10.1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