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손글씨

풍선,그리고 거짓말..

 

왜 어른이 되면 잊어버리게 될까

조그맣던 아이시절을..

 

/풍선, 다섯손가락 1986

 


 

 

비가 오고나면 해는 다시 뜨고

계절은 시간을 지키며

꽃을 피우고 낙엽이 지는데

왜 하늘을 보면 나는 

아직도 눈물이 날까?

시간은 나처럼 거짓말 하지 못한다.

 


시간은 나처럼 거짓말 하지 않는다.

한 계절이 또 지나가고

삶 또한 한 시절이 끝났다.

좋았던 순간은 언제나 잔인하다.

 

'손글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어떻게든, 한번만 더..  (0) 2019.10.17
풍선,그리고 거짓말..  (0) 2019.10.14
시차적응  (0) 2019.10.13
시대유감  (0) 2019.10.12